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0 00:22:35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오피니언 / 사설

 
오피니언 목록
  • 사설 중국, 외교 아닌 문화까지 태클거는 왜곡된 역사관  
  • 2020-10-19 14:18:01   새글      
  •   지난 11일 오후.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엔 "방탄소년(BTS)'과 '탈덕(팬을 그만 두겠다는 뜻)'을 뜻하는 중국어 단어가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올랐다.​BTS가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플리트상을 받으며 소감문에 6.25전쟁을 단 한차례 언급한 것이 …
  • 사설 세계 40國서 "탈원전 반대" 메아리  
  • 2020-09-26 21:42:31        
  •   "세계 최고 한국 원자력. 누가 그를 죽이는 가. "도발적 내용의 피켓들이 19일 전국 곳곳에 등장했다. 모자와 마스크를 쓴 젊은이들이 오전 10시부터 해질녘까지 순번을 정해 행인들 앞에서 하루 종일 피켓을 지켰다. 이날 행사는 글로벌 캠페인 '원자력 지지 운동(Stand Up Nuclear)'의 일…
  • 사설 '청년의 날' 기념식서 공정 37번 외친 文대통령  
  • 2020-09-26 21:40:33        
  •   지난 19일 '청년의 날' 기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않는 목표"라며 '공정'이라는 단어를 37번 언급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작년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의혹과 함께 청년들에게 최대 공정 이슈로 제기된 추미애 …
  • 사설 정부가 홀대한 천안함 용사. 미군사령관이 추모  
  • 2020-09-19 14:22:44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15일 "2010년 천암함 폭침 사건과 연평도 포격 도발의 전사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그는 이날 한미 우호협회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주최한 '6.25한미전몰장병 헌화식'에서 "1953년 종전 이후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보호하기위해 목숨을 바친 수백명의 호국 영…
  • 사설 주한美사령관. 文 대통령 임기내 전작권 전환 불가 시사  
  • 2020-09-19 14:21:11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10일(현지 시각) "우리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과정에서) 약속한 것은 골대를 옮기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체 화상회의에서 "2015년 11월 한미 국방부 장관간에 조건부 전작권 전환 계획을 세웠고 26개의 구…
  • 사설 국방부 ""백선엽은 나라를 구한 분""...김원웅 주장 반박  
  • 2020-09-12 10:49:18        
  •   8.15 광복절 75주년 기념식에서 "이승만은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 반역자"라고 했던 김원웅 광복회 회장이 8월 17일에는 백선엽 장군에 대해 "6.25가 난 그날 백 장군이 이끌던 육군 1사단에 안 나타났는데 그 것만 가지고도 사형감" 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이승만은 독립운동 내…
  • 사설 可恐(가공)할 北의 화학무기  
  • 2020-08-23 14:38:18        
  •  ​美 육군 보고서에 따르면. "북이 탄저균 1kg쏘면 서울 5만명 사망"으로 추정된다. ​미국은 북한이 핵폭탄을 최대 60기 보유하고, 탄저균을 미사일에 실어 한국과 미국,일본에 쏠 수 있다고 전망한 것으로 18일(현지 시각) 나타났다.​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육군부는 지난달 작성…
  • 사설 보훈단체 12곳, 공식행사서 김원웅 배제 키로  
  • 2020-08-23 14:36:35        
  • ​​​대한민국 상이군경회는 18일 "12개 보훈단체가 앞으로도 모든 행사에 김원웅 광복회장의 참석을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이군경회는 이날 '김원웅 광복회장 망언에 대한 입장'을 내고 "12개 보훈단체는 김원웅을 보훈단체장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상이군경회는 "김원웅은 호국영령 앞에 백배사죄하고 광…
  • 사설 바이든 "트럼프.한국에 방위비 갈취..훼손된 동맹 재건할 것"  
  • 2020-08-15 12:56:43        
  • ​​미국 민주당이 다음 달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마련한 "2020년 정강정책(platform)' 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 '갈취(extort)'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미국 우선주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 사설 링컨이 되고 싶은 트럼프, 대선 후보 수락 연설 케티즈버그나 백악관에서  
  • 2020-08-15 12:55:21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각) "27일 공화당 대선후보 수락 연설을 할 장소를 펜실바니아의 케티즈버그 전투지와 백악관 두 곳으로 좁혔다. 곧 결정해 발표하겠다" 고 트위트에 썼다.​케티즈버그 국립군사공원은 1863년 7월 미국 남북전쟁의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유적지다. 노예제를 옹호하는…
  • 사설 일본. 강제징용 기업의 국내 자산 압류 절차 시작되다  
  • 2020-08-09 09:39:31        
  •  일본 강제 징용 기업의 국내 자산 압류를 위한 법원 절차가 4일 0시부터 시작됐다. 대구지법 포항지원이 지난 6월 포스코와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공)의 합작사인 PNR에 대해 내린 주식 압류 명령의 공시송달 효력이 발생하면서 현금화를 위한 절차를 밟을 수 있게 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채무자 심문 등을 거칠 예…
  • 사설 해군 첫 국산 스텔스 이지스 구축함 발진한다  
  • 2020-08-09 09:37:52        
  •   지난달 30일 총 7조8000억원에 달하는 KDDX(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의 핵심 장비인 전투체계 입찰이 마감됨에 따라 2020년대 해국 최대 사업 수주전이 본격화하고 있다. KDDX는 국산 첨단 전투체계.레이더.소나(음향탐지장비).무장 등을 갖춘 해군의 차세대 주력 전투함이다. 한국 해군 최초의…
  • 사설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폐지안" 생뚱맞다는 '참여연대'  
  • 2020-08-06 18:09:27        
  •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개혁위)의 검찰총장 수사지위권 폐지 권고안에 대해, 참여연대가 개혁취지와 모순된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지난달 28일 발표한 논평에서 "개혁위 권고안은 검찰총장에게 집중된 권안을 분산하자면서 법무부 장관에게 구체적 수사에 대한 지휘권까지 부여하고 인사권까지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
  • 사설 '소녀상 앞에 무릅 끓은 남성' 동상에 日정부 반발  
  • 2020-08-06 18:07:25        
  •  한국의 민간 식물원이 위안부 상징 소녀상 앞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무릅 끓고 사죄하는 동상을 만든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28일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스기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언론이 보도한 '아베 사죄상에 대해 "만일 보도가 사실이라면 일한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라고 했다.​일본이 …
  • 사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총장 출사표  
  • 2020-07-26 13:44:41        
  •   여성 최초의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에 도전하고 있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TO일반이사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WTO는 협상 기능 정지. 상소.기구(WTO의 대법원격) 마비로 근본적인 위기에 직면…
게시물 검색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