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4-16 18: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지역

[충북]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포럼 개최
- 첨단산업의 필수 비타민 희토류 산업육성을 위한 산‧학‧연 협업 -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1-04-07 19:11

본문

9c7d73e11ea0bd7f11a13ed5b599ee13_1617791304_3475.jpg
3d999e0e62da924d477733f13da62dbf_1617791318_2743.jpg
 

신동언 기자 =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포럼은 7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 융합기술원에서 첨단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육성방안 마련을 위한‘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 시대의 주요 산업인 전기자동차, 이차전지, 풍력 및 태양열로 대표되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산‧학‧연이 협업하여 개최했다는데 뜻깊은 의미가 있다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희토류 산업현황 및 생산자와 수요자 입장에서의 희토류에 대한 발제가 진행되었으며, 발제 후 충청북도의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을 위한 산·학·연 패널토의가 진행되었다.


주요발제 내용으로는 ▲충남대학교 이종현 교수의 희토류 등장과 탄소중립시대 과제를 시작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경태 박사의 국내 희토류 산업현황, ▲지론텍 류홍렬 대표이사의 한국과 호주의 희토류 상생, ▲자화전자 김효준 연구소장의 영구자석의 희토류 수요현황과 전망을 소개하였다.


발표자들은 “현재 주요 국가에서 희토류를 국가 전략자원으로 지정하여 수출을 통제하는 등 자원 무기화 정책으로 세계적으로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차세대 소재부품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포럼을 개최한 것은 충북이 21세기 첨단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속성장에 기여하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는 최근 희토류 산업 육성의 주춧돌이 될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6천만불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특성에 맞는 희토류 생산기지 구축으로 후방산업 육성과 밸류체인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충북과학기술포럼 남창현 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충청북도의 희토류 산업이 우리나라 희토류 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생각되며, 희토류가 충북의 미래 신성장 산업발전에도 크게 기여 할 것”이라며 희토류 산업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최근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투자유치 협약(6천만불) 등 충북에 희토류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며 “오늘 포럼에서 논의·제시된 다양한 육성 방안들이 향후 충북의 희토류 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희토류는 우수한 화학성질(열전도‧자성)로 첨단산업 및 친환경 분야에 활용

    - 전기차 엔진, 배터리, 스마트폰, F-35전투기, 태양광셀, 풍력터빈 등

  ※ 중국은 전 세계 희토류 생산의 약 80% 차지          

  ※ 국내 희토류 수입 약 6,935만 달러, 그 중 중국산이 42% 해당



[국정.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