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1-16 17:32:4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지역

[충북] 달천변 따라 옥화구곡 관광길을 걸어보자
- 24일, 18억 원 공사비 들여 관광길 마무리 -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1-25 00:35

본문

ca8d1926dab4718a2ed0a489a4e86cca_1606232385_3339.jpg
 

신동언 기자 =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의 하나로 달천변을 따라 걷는‘옥화구곡 관광길 조성사업’이 지난해 말 착공해 1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24일 준공됐다.


옥화구곡 관광길은 18억 원을 들여 청석굴 수변공원을 시작으로 어암까지 총 14.8km를 거닐면서 옥화서원과 추월정 등 유교자원과 달천강에 서식하는 올갱이, 쏘가리, 수달 등 생태자원과 함께 주변풍광을 즐기는 자연문화길로 조성됐다.


3db8ab9e74c0a9bae1ca7fd01f7353f3_1606232432_0294.jpg
 

자연훼손을 최소화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설계된 달천변을 휘감는 350m의 데크길을 비롯해 물길 따라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징검다리 3곳 167m, 판석길 2개 구간 1.2㎞, 산책로 3.1㎞, 임도 4곳 등을 설치해 사람과 자연이 조화로운 걷기 길을 만든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옥화관광길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종합안내판 4곳을 비롯해 구곡안내판, 주의안내판, 방향안내판 등 64곳을 설치했다.


올해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인해 판석이 유실되고 돌계단이 무너지는 등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해 크고 작은 민원 12여 건을 해결했다. 


특히 금봉 및 강변펜션 하천구간에 설치된 판석구간을 공사설계에서 제외하는 등 해마다 반복되는 침수에도 피해가 없도록 전 구간에 걸쳐 마무리 공사를 튼튼히 했다.


시는 앞으로 옥화구곡길 2단계 사업을 통해 구간별 순환길과 포토존 등 미진한 사업을 신설‧보완하고 화장실과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한편, 옥화구곡길 관광명소화 사업은 미동산 수목원을 지나 청석굴과 옥화자연휴양림을 경유, 어암까지 걷는 길이 완성됨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쌍이리 한국전통공예촌이 마무리되면 이곳이 가족단위 치유 관광명소로 우뚝설 것으로 보인다.



[국정.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기자모집

뉴스 최신글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