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7 10:43:2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오피니언

[사설] '청년의 날' 기념식서 공정 37번 외친 文대통령
이 도 근 논설위원장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9-26 21:40

본문

4d795a78a277b6caa6c2854569823322_1601124143_0202.png 

 

지난 19일 '청년의 날' 기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않는 목표"라며 '공정'이라는 단어를 37번 언급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작년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의혹과 함께 청년들에게 최대 공정 이슈로 제기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의혹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가 추 장관 아들 문제를 공정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공세로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날 행사에 세계 정상급 아이돌 그릅 '방탄소년단(BTS)'을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교육·병역·사회·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병역 비리·탈세조사·스포츠계 폭력 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 하겠다"며 "부동산 시장 안정·청년 등 실수요자 보호·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 의지는 단호하다"고 했다.


여권 핵심 관계는 "추 장관 아들 문제의 위법성 여부는 검찰 수사를 통해 가릴 것"이라며 "공정이라는 프레임은 야권이 政爭화를 위해 꺼내 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추 장관 사태는 아들 특혜에 이어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으로 확대되고 있다.


추 장관이 정치 후원금을 개인 싱크탱크에 '셀프 후원'하고 사적인 의원 모임이나 강원랜드 입장권 구매 등에 사용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야당의 정치 공세에 대응할 필요와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문제는 국가 전반에 '공정'이 이뤄진다면 '국가 정의' 실현이라고 할것이다.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