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8-14 12: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오피니언

[사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총장 출사표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7-26 13:44

본문

bd56f219a7948ac94de894f227f489ac_1595738781_8962.png 

 
여성 최초의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에 도전하고 있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TO일반이사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WTO는 협상 기능 정지. 상소.기구(WTO의 대법원격) 마비로 근본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대한민국이 다자(多者) 무역 체제를 통해 무역 대국으로 성장한 것처럼, WTO 모든 회원국도 이런 기회를 향유해야 할 필요성에 책임감을 갖고 입후보했다"고 말했다.


WTO는 지난 15일 부터 사흘간 사무총장에 도전한 후보 8명(한국.영국.나이지리아.이집트.케나.멕시코.몰드바.사우디아라비아 등 8국)의 정견발표를 순차적으로 듣고 있다.

두 달간의 선거운동 기간이 끝나면 9월 7일부터 WTO 일반 이사회 의장이 164개 회원국의 주(主) 제네바 대사들과 만나 의사를 모두 취합해 부적합 후보를 차례로 탈락시키고, 11월 초에 최종 1명을 만장일치로 정한다.


일본은 WTO에서 한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경계하면서 나이지리아 출신의 응고지 오큰조-이월라 후보를 지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10일 "일본이 유럽 세력과 연결해 국제 지명도가 높은 나이지리아 후보를 추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중국도 아프리카 출신을 밀 가능성이 높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이 스스로를 '개발도상국'으로 보는 데다, 아프리카 국가들의 입지 확대에 힘써 왔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미국은 아직 의견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미국 편에서 WTO를 개혁해 줄 것으로 보이는 리엄 폭스 전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을 지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유 본부장은 강대국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지만 이런 상황이 의외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유 후보와 정부의 외교역량의 성과를 기대하는 것이다.

                                                                                       이  도 근  논설위원장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