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3-29 20:44:4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오피니언

[사설] 언제까지 北에 조롱만 당할 것인가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1-16 20:49

본문

ff3a674342824f4b56239f2ae9f8c74a_1579175437_0089.png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11일 청와대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생일 축하 메시지를 북에 전달했다고 밝힌데 대해  "남조선이 주제넘게 끼어들지 말라"고 했다.  

 "남조선이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긴급 통지문으로 알린다고 호들갑을 떨었지만 미.북 연락 통로는 따로있다"며 "남조선은 본전도 못 챙기는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던 자중하라"고도 했다. 실로 모욕과 조롱조다.


 이같은 무례한 언행이 언제까지 계속할 것인가. 김정은은 작년말 전원회의 결과 보고에서 대남 정책을 비롯해 한국에 대한 언급을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만.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김정은 답방과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북은 "아전인수격의 자화자찬과 과대망상" "역겹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이 "남북 대회가 다양한 경로로 이뤄지고 있다“ 고 말한 직후에는 북 외무성 국장이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했고 북한에 쌀 5만t을 보내기로 했을 때는 북이 "시시껄렁한 물물거래. 생색내기"라고 퇴짜를 했다. 미·북에 끼어들지 말라고 걷어차는 꼴이다.


 김계관 북한외무성 고문은 담화에서 "남조선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중뿔나게 끼어드는 것은 '좀 주제 넘는 일' '멍청한 생각'이라며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던 자중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김계관은 이날 "대화가 다시 이뤄지려면 미국이 북한의 요구사항을 전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일부 제재와 핵시설을 바꾸자는 베트남에서와 같은 협상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우호적인 관계는 유지되고 있지만 더 이상 속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제사회는 모두 김정은의 '비핵화 사기'에 또 속았다는 실정인데 북은 자신들이 기만당했다는 식으로 큰소리 치고 있다. 남은 미국에 북의 비핵화 의지가 확실하다고 재차 확인하고 있지만 북의 하고 있는 형태를 보면 기가 찰 노릇이다.

                                                                                            이 도 근 논설위원장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