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8-07 21:19:18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오피니언

[사설] 이란 사태로 국제유가상승. 세계증시 하락국면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1-13 16:02

본문

2ada4d16f303c00f8aa1c1b3740578ed_1578899094_2539.png 

 

이란 사태 악재가 글로벌 경제에 불안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달 중순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로 인정됐던 글로벌 금융시장은 미국과 이란 간 전운(戰雲)이 감돌면서 다시 요동치고 있다.


6일 일본 증시가 1.91% 하락한 것을 비롯해 대만 홍콩 증시도 1% 안팎 하락률을 기록했다. 한국 코스피지수도 1% 가까이 떨어졌고. 코스닥지수는 2% 넘게 내렸다.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과 채권,달러 가격은 급등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1일 금 현 물가격은 온스당 1517원 선이었으나 6일 오전 한때 1588선 까지 치솟았다. 2013년 4월 이후 6년 8개월 만의 최고치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지난 3일 0.081%포인트 하락(채권 가격 상승)했고. 한국 국고채 3년물도 이날 0.057%포인트 내렸다. 안전한 투자처인 채권 수요가 늘어나면서 채권 가격이 오르자 금리가 내린 것이다.


세계 주요 6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도 지난달 31일 96.05에서 3일 96.52까지 오르면서 달러화도 강세로 돌아섰다.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도 1월2일 1158.1원에서 6일 1172.15원으로 껑충 뛰었다.


중동 정세가 불안해 지자 국제 유가가 급등하고 이날 오전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브렌트유 3월물 선물가격은 배럴당 70달러를 넘었고. 두바이유 현물 가격도 배럴당 70달러에 육박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유라시아 그릅은 "이라크 남부 유전으로 충돌이 확산되거나 이란의 민간 선박 공격이 심해지면 80달러까지 갈 수 도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원유 가격이 오르면 국내 산업엔 타격이 불가피하다. 산업통산자원부는 이날 '석유.가스 수급 및 가격 동향 점검 회의'를 열고 "수급차질이 발생하면 2억배럴에 이르는 비축유 방출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억 배럴은 우리나라가 약170일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란 사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예측할 수 없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정부의 대응 또한 국가 안보에 최우선이어야 할  것이다.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