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9-27 16:13:4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복지·문화

[문화일반] 가야 시대 유리 세공 목걸이 보물 지정
'김해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 등 3건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9-13 13:54

본문

e5a30457d8ba5ee04f2fe9a601730bd6_1599973067_3827.jpg

사진글/ 1. 76호분 출토 목걸이 

 

고태성 기자 = 문화재청은 가야 시대를 대표하는 두 고분인 김해 대성동 및 양동리 고분에서 출토된 '김해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 등 목걸이 3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 예고된 목걸이 3건은 '철의 왕국'으로만 주로 알려져 있는 가야가 다양한 유리 제품 가공 능력도 뛰어나 고유한 장신구 문화를 형성했음을 보여주는 유물이다. 출토 정황이 명확하고 보존상태가 좋으며 형태도 완전해 역사·학술·예술 가치를 지닌 보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김해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는 3세기 말~4세기 초 금관가야 시기 중요한 고분 중 하나인 김해 대성동 76호 고분에서 2011년 대성동고분박물관이 발굴조사를 하다가 목곽묘에서 발견했다. 목걸이는 서로 길이가 다른 세 줄로 구성됐고 수정제 구슬 10점, 마노제 구슬 77점, 각종 유리제 구슬 2386점 등 총 2473점으로 이루어졌으며 평균 지름이 6~7mm 정도로 아주 작은 형태로 다듬어졌다.

 

 

e5a30457d8ba5ee04f2fe9a601730bd6_1599973107_4304.jpg 

2, 제270호분 출토 목걸이


'김해 양동리 제270호분 출토 목걸이'는 수정제 다면옥 20점과 주판옥 120점, 곡옥(曲玉) 6점 등 총 146점의 수정으로 구성됐다. 전체 약 142.6cm의 길이에, 육각다면체형, 주판알형, 곡옥형 등 여러 형태로 수정을 다듬어 연결했으며 제작 시기는 고분의 형식과 부장품 등으로 보아 3세기로 추정된다. 
 

e5a30457d8ba5ee04f2fe9a601730bd6_1599973148_5724.jpg

3. 322호분 출토 목걸이

마지막으로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1994년 동의대학교박물관이 목곽묘에서 발굴한 유물이다. 함께 발굴된 유물 중 중국 한나라 시대 청동 세발 솥 등을 통해 3세기 경 축조된 금관가야 시대 고분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목걸이는 수정제 곡옥 147점, 대형 수정제 다면옥 2점, 마노 환옥 6점, 파란 유리 환옥 418점, 유리 곡옥 1점 등 다양한 재질과 형태의 보석 총 574점으로 구성됐다.


문화재청은 보물로 지정 예고한 '김해 양동리 76호분 출토 목걸이' 등 세 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