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7-10 20:39: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국제·외교

[국제일반]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매우 정확"
'미군 전파' 中 주장 "허위정보 유포" 중국 책임론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1 16:27

본문

a1a94a762149db4a84a0118e61b95a38_1584775741_4387.jpg

김일복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은 정확한 것이라며 중국 책임론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의 언론 브리핑에 참석해 자신이 공개적으로 사용하는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대해 "그것은 중국에서 왔다. 그래서 나는 그것이 매우 정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군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다는 중국 측 발언에 대해 "중국은 허위 정보를 만들어내고 있었다"며 "우리 군대는 그것(바이러스)을 누구에게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에 대해 '중국 바이러스', '외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중국 측에서 발원한 것임을 강조해왔다.


그는 전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은 중국 바이러스에 영향을 받은 항공업계와 같은 산업을 강력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고, 이날도 트윗에서 미국의 몇몇 주가 중국 바이러스에 의해 심하게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그들이 벌이고 있는 그 허위 정보 캠페인은 책임을 전가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라며 "지금은 이 세계적인 유행병을 해결하고 미국인과 전 세계 사람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우한 바이러스를 처음으로 인지한 정부가 중국 정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세계가 중국 내부에 있는 이 위험을 인식하는 데는 엄청나게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