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4-07 15:27:3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국제·외교

[국제일반] WHO, "세계적 대유행 위협 매우 현실화" 경고
코로나19의 팬데믹을 규정한 정확한 기준 없어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13 13:22

본문

357776b1c0b082bc8584a3f92432e8db_1584073476_5121.jpg

김연동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위협이 매우 현실화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경고했다. 중국과 싱가포르의 '통제' 사례를 예로 들며 직접적인 팬데믹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이와 비슷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을 갖고 “이제 코로나19가 많은 나라에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주말 동안 100개국에서 보고한 코로나19 사례가 10만 건을 돌파했다”면서 “많은 사람과 국가가 그렇게 빨리 피해를 봤다는 것은 분명 괴로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역사상 처음으로 통제될 수 있는 첫 팬데믹이 될 것이라먀 각국의 분발을 촉구했다.


그는 “이것은 억제냐, 완화냐로 보는 잘못된 이분법에 관한 것이 아니고 둘 모두에 관한 것”이라면서 “모든 국가는 코로나19를 통제하고 억제하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또 코로나19와 관련해 전 세계 국가를 △코로나19 확진자가 없거나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 △혹은 집단에서 발생하거나 △지역사회 전염이 발생한 나라 등 네 가지 범주로 나눴다.


그는 첫 세 가지 범주에 속하는 국가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아서 검진하고 치료하며 격리 및 접촉자를 찾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지역사회 전염이 확산한 국가에서는 상황에 따라 휴교나 대규모 집회 취소 등의 조처를 취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한국 등을 예로 들어 이 같은 조치의 실효성을 설명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한국의 경우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도입하는 등 그물망을 넓게 펼쳐 코로나19 환자와 접촉자를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코로나19의 팬데믹을 규정한 정확한 기준은 없다고 전했다.


다만 통상 팬데믹은 국가 간 전염이 일어나고 통제를 못 할 때를 일컫는다면서 “싱가포르나 중국 등 코로나19 통제에 성공한 나라가 있다”고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도 “중국은 전염병을 통제하고 있으며 한국은 신규 확진자 수의 감소를 보고하고 있다”면서 “두 국가는 코로나19의 흐름을 돌리는 것이 절대로 늦지 않았다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