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2-08 22:55:0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국제·외교

[국제일반] 日 "한국, 성노예 표현 않기로 확인"
외교부, ‘합의한 적 없다’ 반박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19-11-18 22:41

본문

 2d877b5ba17cd7ac9a037dfe34765146_1574084604_0642.png 

  신현철 기자 = 일본이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과정에서 한국도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외교부가 반박했다.
 외교부는 12일 위안부 합의 당시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데 동의한 적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위안부 문제는 한일 간 역사 문제이자 분쟁 아래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인권 문제"라며 "한일 양국이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상처 치유에 노력할 때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외교 경로를 통해 위안부 합의 당시 우리 측이 동의한 건 위안부 문제에 관한 정부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뿐이었다는 것을 지적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이 지난 4월 발간한 '2019년 외교청서'에 위안부 문제 관련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데 한국 측도 확인했다"고 표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는 2017년 12월 위안부 합의 당시 비공개 부분을 공개하면서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기로 약속한 건 아니나 일본 측이 이 문제에 관여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