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7 16:53:23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사회일반] “마스크” 없으면 서울 지하철 못타
역사 내 편의점 등에서 덴털 마스크 판매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5-16 12:41

본문

ada4ed2d3238ee4544a6235d6165f2e7_1589600646_0723.jpg

김일복 기자 = 지난 13일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경우 지하철 탑승을 거부당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서 지하철 이용객이 급증함에 따라 서울시가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혼잡도 관리기준을 정하고 이날부터 시행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혼잡도가 높아질 경우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기 때문에 지하철을 타기 위해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게 좋다.


서울시는 혼잡도 80% 이하의 ‘여유’ 단계와 80~130%의 ‘보통’ 단계에서는 안전요원을 투입해 승강장 내 질서를 유지 및 승객분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혼잡도130~150%의 ‘주의’ 단계에서는 안전요원들이 승객의 분산을 유도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강력 권고하기로 했다.


혼잡도 150%로 ‘혼잡’단계가 되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이 제한된다. 역사 안내방송을 통해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경우 역무원이 개찰구 진입을 막는다. 혼잡도가 170%을 넘어갈 경우 안내요원이 탑승을 통제하고, 역·관제·기관사 판단 하에 혼잡구간 무정차할 수 있게 된다.


시는 마스크를 가져오지 않은 승객을 위해 점진적으로 모든 지하철 역사 자판기와 편의점, 판매점 등에서 덴털마스크를 시중가격에 판매하기로 했다.서울시는 이 같은 정책  을 시행하기 위해 지하철 여객운송약관 중 승차거부 규정(불쾌감이나 위험 등의 피해를 주는 경우 등)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관련 사항을 추가할 예정이다.


시는 방송이나 소셜미디어, 지하철 역사 및 열차 안내방송, 전광판 등을 통해 시간대별, 호선별 혼잡 정보를 주간, 일간 단위로 제공해 승객들의 자율적인 분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