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6 17:31:56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사회일반] 새내기 신임경찰관 보령해양경찰서 부임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31 15:29

본문

4aaf146c6f80a2a2a5b9a26090936274_1585636907_2925.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30일(월) 새내기 신임경찰관이 부임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임경찰관은 총 4명이 부임했으며 전문성 확보를 위해 수사·구급분야에 특별 채용 된 인재들로  앞으로 12주간 본서, 함정, 파출소에서 다양한 현장 실습을 한 후 정식으로 근무지에 배치 받을 계획이다.

 

 

먼저 수사분야 특채로 채용된 신임경찰관은 2명은 유재현 순경은 대기업 마케팅팀에서 근무하였다.

 

 

국민의 생명을 살리는 구조·안전 업무를 동경하여 꿈을 이루기 위해 해양 경찰에 지원하였다.

유 순경은 해양경찰로 국민의 희망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최수민 순경(女)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경찰관의 꿈을 이루기 위하여 해양경찰에 투신하였으“며 최순경은 유도 2단, 검도 1단의 무도단증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조업을 하는 외국어선이 한척도 없도록 다 때려 잡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구급분야로 채용된 이정훈 순경과 한승주 순경은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사투를 벌이는 응급환자에게 몸을 사리지 않던 응급처치 베테랑들이다.

 

 

또한 이정훈 순경은 수년간 웨이트 트레이너로 활동한 경력도 있어“보령해양경찰서 경찰관의 체력을 한층 높여보겠다.”라고 패기롭게 소감을 밝혔다

 

 

막내 한승주 순경은 “귀신 잡는” 해병대 출신으로 군복무 시절 해안에서 근무를 한 경력으로 해양경찰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본인이 익힌 응급실의 경험을 살려 해양경찰의 응급처치 업무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성대훈 서장은 “공무원 선서는 국민께 한 약속”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고 국민을 위해 헌신하다 보면 여러분은 미래의 해양경찰서장이 되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hyo483@hanmail.net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