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3-29 20:44:4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검찰·경찰] 보령해양경찰서, 서천군 갯벌에 고립된 관광객 구조 /국정일보 김상조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2 14:11

본문

c32081ddf090b752e94f80adc0e8fade_1584854106_7757.jpg

국정일보 김상조 기자 =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22일(일) 오전 8시 30분경 충남 서천군 갯벌에서 고립되어 구조를 요청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홍원파출소 경찰관과 해경구조대가 현장으로 출동하였고 육지에서부터 약 1㎞ 떨어진 갯벌에서 고립된 신고자를 발견하였다

최근 날씨가 따듯해지고 봄기운이 물씬 풍기며 이를 즐기러 바닷가를 찾는 관광객이 많아져 연안해역 고립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발견당시 신고자(여, 40대)는 허벅지까지 발이 빠져 있었고 체력이 떨어져 움직이기 힘이든 상태였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에 의해 육지까지 안전하게 이동하였다.

 

다행히 갯벌에서 신속하게 고립자를 이동하도록 자체 제작한 갯벌용 들것(썰매형태, 일명 뻘배)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었다.

    

사고 경위 확인결과 고립자는 조개를 채취하기 위해 갯벌을 찾았으며 건강상태는 이상이 없고 현장계도와 함께 귀가조치 했다.

성대훈 서장은 “물이 빠지는 간조시간대여서 천만다행”이라며 “갯벌체험 등 바다활동을 하기전에는 반드시 안전수칙을 잘 숙지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해양경찰서는 지난 3월 9일 갯바위에서 고립된 관광객 2명을 구조하였고 2020년 서천지역에서는 3건의 고립사고가 발생하여 주의가 필요 하다고 밝혔다.

 

국정일보 김상조 기자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