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4-07 15:27:3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검찰·경찰] 서울 경찰, 마스크 사재기 45명 입건
판매 사기 63명 입건, 가짜뉴스 18명도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1 17:35

본문

a1a94a762149db4a84a0118e61b95a38_1584779827_664.jpg

양종학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찰이 '사재기'나 '판매 사기' 등 마스크 판매 관련 범법 행위를 엄중 처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마스크 판매와 관련된 법 위반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문제로 중히 다뤄야 한다"며 "관련된 사건은 철저히 수사해 엄정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에 따르면 서울 경찰은 마스크 매점매석 관련 사건 46건을 수사해 45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물건을 팔겠다고 접근해 돈만 받아 챙기는 등의 '마스크 판매 사기' 사건도 208건을 수사 중이다. 입건된 마스크 사기 피의자 수도 63명에 이른다.


마스크 5부제를 어기고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마스크를 구매했다가 적발된 경우도 5건이 있었다. 지인 아들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본인 아들 몫의 마스크를 구매한 경우 등이다.


이 청장에 따르면 공적마스크 판매처 주변에서 발생하는 폭행·소란 사건 신고는 지금까지 497건이 접수됐다. 이런 사건은 경미한 경우가 많아 현장에서 계도 조치했다고 이 청장은 설명했다.


이 청장은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한 2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유포 사건도 20건을 수사해 18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종교단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시민단체 고발사건에 대해 고발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구로경찰서에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지도부를 살인·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