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4-16 18: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사회일반] '세 모녀 살해' 김태현, 시신 옆에서 술 먹고 엽기행각..완전범죄 시도까지
피해자 집 침입 전 '급소' 검색 정황 세 모녀 살해하고 시신 옆에서 술 먹고 밥 먹어 휴대전화 초기화 하는 등 증거인멸 시도까지 전문가, 김태현 '관계 망상'에 의한 범행 정황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1-04-06 13:59

본문

박한선 기자 =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20대 여성과 그의 가족을 모두 살해한 김태현(25)이 사건 현장에서 사흘간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 과정에서 술을 먹는 등 엽기행각을 보이고 자신의 증거를 없애는 등 증거인멸 시도까지 했다. 치밀하고 잔혹한 이 범죄에 전문가들은 관계 망상에서 비롯됐을 것으로 분석했다. 

9daf0c48056bfa96f4ce50cce12aa5c4_1617685407_5581.PNG

관계 망상이란 아무 근거 없이 주위의 모든 것이 자기와 관계가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판단해 자기에게 어떠한 의미를 가진 것이라고 생각하는 망상이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모녀 관계인 A(59)· B(24)·C(22)씨 등 모두 3명으로 일가족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30분쯤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B씨의 서울 노원구 중계동 집에 택배 기사를 가장해 들어가 홀로 있던 B씨 여동생과 5시간 후쯤 귀가한 B씨 어머니, 그로부터 1시간 뒤 돌아온 B씨를 연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태현은 물건을 배송하러 온 것처럼 속여 미리 준비한 흉기를 가지고 피해자 집에 들어갔다. 피해자들은 목 부위에 치명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 이후 김태현은 엽기적 행각을 보이기 시작한다. 범죄를 저지른 뒤에 사흘 동안 현장에 머물렀으며 그 과정에서 밥과 술을 챙겨 먹었다. 또한 자신의 휴대전화 초기화를 시도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러다 목과 팔목, 배 등에 칼로 수차례 자해를 한 상태로 경찰에 붙잡혔다.

범죄 심리 전문가들은 이 같은 김 씨 범행이 단순 우발적이 아닌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JTBC에 따르면 김태현은 범행에 쓸 도구들을 미리 준비했다. 전문가들은 자신을 택배 기사라고 속이며 집에 침입하는 과정 역시 계획 범행의 한 부분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해당 매체에서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자신의 신분을 속이고 스토킹하던 여자의 집에 침입했다는 것 자체가 계획성이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집에서 최초로 조우한 첫 번째 피해 여성인 B 씨의 동생을 살해하고 차례로 저지른 살인 역시 미리 준비한 행동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태현은 피해자 자택을 침입하기 전에 자신의 휴대전화로 '급소'를 검색했다. 이렇다 보니 의도적으로 살인을 계획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 아니냐는 전문가 분석이 있다. 실제로 세 모녀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피해자들은 모두 경동맥이 지나가는 목 부근에 치명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수정 교수(경기대 범죄심리학)는 "치명상을 입은 부분이 몸싸움하다가 우연히 찌를 수 없는 부분으로 알고 있다. 명백한 고의가 있지 않은 이상 그렇게 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처음부터 살인을 목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는 분석이다. 김 씨는 피해자가 만남을 거부하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는 일종의 망상이라는 견해도 있다. 실제 피해 여성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닌 오로지 김태현의 망상 속 관계에서 비롯한 범행이라는 것이다.

이 교수는 김태현이 현장에 지속해서 머물렀던 것에 대해 "뭔가 본인이 원하는 게 있었으니까 그 장소에 계속 있었던 것 아니겠나"라며 "추정컨대 사이코패스이면서 어떤 성도착 같은 것도 있고 편집증적인 관계 망상 같은 것도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김태현은 B 씨 여동생과 어머니까지 살해한 데 대해서는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의 견해는 물론 미리 흉기를 준비한 점, 택배 기사로 속이고 집에 침입한 점, 이에 앞서 피해 여성(B 씨) 주변에서 범행을 준비한 정황 등을 이유로 이 같은 김 씨 주장은 일방적인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곧 조사가 끝나는 대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국정일보 박한선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