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1 19:05:18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검찰·경찰] 보령해양경찰서, 레저활동 중 개인 부주의 사고 주의 당부/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엔진고장 등 표류사고 잇따라 발생 ... 출항 전 안전점검이 필수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0-08 08:05

본문

1f4af471b60b29fff1b03cc651c35086_1602112200_1305.pn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수상레저활동이 활발해지는 가을 행락철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나지 않을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스스로의 안전을 위하여 사전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보령해양경찰서 개서이래, 6년간 낚시어선 및 수상레저기구의 사고건수는 573건으로 그 중 엔진고장, 배터리 방전 등 해상 표류사고가 395(68%)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특히 올해 9월까지 낚시어선 및 수상레저기구 사고는 65건이 발생하였으며, 그 중 대부분이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나지 않을 해상 표류사고가 56(86%)이 발생했다.

 

 

최근 충청남도 보령시 소재 원산도와 고대도 사이에서 엔진 배터리가 방전 된 레저보트 A, 유압호스 누유로 인한 조타기가 움직이지 않은 낚시어선 B호가 대천항 인근 해상에 표류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에 활동자 스스로가 선박 내 노후요소 확인 및 교체, 유압계통 확인, 배터리 잔량, 연료 주입 상태 등 간단하지만 가장 중요한 안전사항을 사전 점검하여 해양사고 발생 예방을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성대훈 서장은 해상에서의 안전사고를 위해 스스로가 출항 전 안전점검을 하고 운항 중에는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hyo483@hanmail.net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