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3 21:46:25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검찰·경찰] "개천절 집회 원천 차단…해산 불응하면 현장 체포"
김창룡 경찰청장 "'디지털 교도소' 주범들 인적사항 특정"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9-27 12:28

본문

0b5d6b29feace1609d582b3285a0ad88_1601177412_8093.jpg
 

윤흥희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은 일부 단체가 계획 중인 개천절 도심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방침을 21일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본청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청장은 "금지 통고한 집회를 강행한다면 경찰을 사전에 배치하고 철제 펜스를 설치해 집결 자체를 원천적으로 차단·제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금지 장소 이외에서 미신고 불법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면 현장에서 체포하겠다. 체포가 어려우면 채증 등을 통해 반드시 엄중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이 이날 오전까지 신고를 접수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다. 경찰은 이 가운데 집결 신고 인원이 10명이 넘는 집회에는 예외 없이 금지를 통고했다.


앞서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열린 대규모 도심 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김 청장은 지난 19일 전국에서 열린 순경 채용 필기시험의 몇몇 시험장에서 문제가 사전 유출됐다는 지적과 관련해 "경찰의 관리 잘못으로 많은 수험생께서 놀라신 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도 형평성·공정성 측면에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방안을 수립했다"며 "모든 불합격자에게 1문제에 해당하는 점수를 부여해 합격자 커트라인을 넘은 인원을 추가 합격시키겠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이번 필기시험과 관련한 감찰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잘못이 있기에 당연히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성범죄자 등의 신상정보를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인 '디지털 교도소'와 관련해서는 "대구경찰청이 주범격인 사람들의 인적사항을 파악했지만, 해외 체류 중이어서 인터폴 협조 등 다각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조기 검거·송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어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일원화 자치경찰제 시행안에 대해 "현 여건에서 선택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일선 경찰의 우려처럼 지방 자치사무가 무분별하게 자치경찰로 넘어오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