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8-14 12: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사회일반] 역대 한미연합사령관들도, 백선엽 장군 애도
美NSC ,美국무부,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7-18 12:43

본문

 85fa29c3efeb2476efb7ec728d1ea4dc_1595044313_5552.jpg

85fa29c3efeb2476efb7ec728d1ea4dc_1595044335_2737.jpg
버웰 벨 전 한미연합사령관


김용환 기자 = 지난 10일 100세 일기로 별세한 고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과 안장식이 15일 엄수됐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영결식을, 11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안장식을 각각 주관했다.


영결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역대 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2일(현지 시각) "백선엽 장군과 같은 영웅 덕분에 한국은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며 지난 10일 별세한 백 장군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도 "백 장군은 미국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조지 워싱턴과 같은 한국의 아버지"라고 했다.


미 NSC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은 1950년대 공산주의의 침략을 격퇴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친 백선엽과 영웅들 덕분에 오늘날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며 "우리는 백 장군이 9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것을 애도하며 그의 유산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미국 국무부도 14일(현지시간) 고(故) 백선엽 장군이 생전 한미 동맹 구축에 기여했다며 애도를 표했다.

85fa29c3efeb2476efb7ec728d1ea4dc_1595044365_1509.jpg


국무부는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백선엽 장군 별세와 관련해 한국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한국 최초의 4성 장군으로서 그가 한국전쟁에서 조국에 한 봉사는 자유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위한 싸움의 상징"이라며 "미국과 한국은 오늘날에도 이러한 가치를 계속 지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외교관이자 정치인으로서 백 장군은 탁월함으로 나라를 섬겼으며 한미 동맹의 구축을 도왔다"며 "우리가 공유하는 희생의 정신 속에 그의 봉사에 깊은 조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역대 한미연합사령관들도 백 장군의 죽음을 애도했다. 미국의 소리(VOA)는 13일 역대 한미연합사령관들의 백 장군 추모 메시지를 보도했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한미연합사령관으로 근무한 버웰 벨 전 미군 대장은 백 장군을 "한국군의 아버지"로 평가했다. 그는 "백 장군은 미국의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조지 워싱턴이 미군의 아버지이기도 했던 것과 다름없다"고 했다.


제임스 셔먼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백 장군의 사망 소식이 매우 슬프다"며 "그는 지난 70년 동안 한미동맹을 강화했고, 동맹이 깨지지 않도록 만든 진정한 영웅이자 애국자"였다고 했다. 셔먼 전 사령관은 2011년부터 2013년 사이 한미연합사령관으로 근무했다.


2016년부터 2018년 사이 한미연합사령관으로 근무한 빈센트 브룩스 전 사령관은 "나는 수십년 동안 백 장군을 존경해왔다"며 "그의 사망은 한미동맹에 깊은 손실이며, 진정한 역사의 한 부분이 사라진 것"이라고 했다.


존 틸럴리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백 장군을 "영웅이자 애국자"라고 했다. 그는 "백 장군이 연합사령부 참모들을 이끌고 비무장지대 인근을 걸으며 한국전쟁 당시 부하들이 배치됐던 위치를 가리키며 개별 병사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했다"고 회고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