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7 17:23:29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사회

[검찰·경찰] 보령해양경찰서, 오늘은 내가 서장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새내기 직원들 부서장 1일 체험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5-22 21:34

본문

6460ad65b6ab00151b97eac4bf3144d9_1590151110_27.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22일(금) 소통과 공감을 위해 새내기 직원들이 일일 서장 체험 및 부서장 체험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험은 기획운영계 신영재 깜짝 일일 서장 체험을 하였으며 각 부서 새내기 직원들이 계장 체험을 하였다.

 

 

보령해양경찰서는 매주 금요일 업무회의를 실시한다. 이날은 신영재 서장 주관으로 새내기 직원들과 함께 회의를 진행하였다.

 

 

새내기 직원들은 다음주 업무 계획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고 신영재 서장은 이를 검토하였다. 회의 중 새내기들의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본 서장과 부서장들은“우리는 곧 직업을 잃을 사람들 이다.”라는 재밌는 말도 나왔다.”

 

 

신영재 서장은 “서장 업무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일일 서장을 통해 서장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박승희 순경은 “깜짝 부서장 체험으로 처음엔 당황하였으나 이번 체험으로 많은걸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성대훈 서장은 20년 후 미래의 서장, 과장이 될 직원들이 회의장을 장악하는 모습을 보며 “앞으로도 직원들과 소통하고 공감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hyo483@hanmail.net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