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1-27 20:07:2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고의적으로 재산을 숨긴 고액체납자 812명 추적조사 실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부동산 편법이전 등 재산은닉혐의 집중 추적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0-20 12:32

본문

9304fb1dd72eacd92aa2c2fc32f4a673_1603164763_9673.jpg 

문이주 기자 = 국세청은 악의적 체납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방청과 세무서에 체납전담조직을 운영하여 악의적 고액체납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체납자 및 특수관계인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산을 편법 이전하는 등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는 악의적 고액체납자 812명을 추적조사대상자로 선정하고,

 

친인척 금융조회, 수색 등 강도 높은 추적조사를 실시하여 은닉재산을 끝까지 추적·환수하고, 체납처분 면탈행위에 대해서는 체납자와 조력자(방조범)까지도 형사고발한다.

 

국국세청은 지방청·세무서 체납추적팀을 통해 재산을 숨기고 체납처분을 회피하는 악의적 고액체납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8월까지 민사소송 제기 및 수색, 형사고발 등을 통해 약 15천억 원을 징수하거나 채권 확보하였다.

 

* 징수채권확보 : (’19.18) 13,139억 원 (’20.18.) 15,055억 원 (1,916억 원)

 

앞으로도 국세청은 조세정의 확립을 위해 악의적 고액체납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엄정하게 대응해 나가는 한편,

 

세금납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체납처분 유예 등의 세정지원을 최대한 실시하겠다고 했다.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