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7 10:43:2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치솟는 배춧값에 귀해진 김치, 대상 등 포기김치 판매 중단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0-17 14:21

본문

6610d4e3f49d34dfa04f04d07494c4e6_1602912189_8193.jpg
 

정쾌남 기자 =  올여름 긴 장마와 태풍 등 궂은 날씨의 영향으로 배추 가격이 뛰면서 '국민 반찬' 김치마저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김치 시장 1위 브랜드인 '종가집'의 공식 쇼핑몰인 정원e샵은 아예 포기김치를 팔고 있지 않다.


대상은 "올해 장기적인 장마와 태풍으로 농산물 작황에 피해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정 수량으로 포기김치를 판매했지만, 품질 저하로 공급량이 부족해 판매를 한시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포기김치 대신 다른 김치 제품으로 수요가 옮겨가는 바람에 품귀 현상이 확산하고 있다.
대상은 "최근 묵은지 매출이 급증했는데, 묵은지는 생산 후 3개월의 숙성 기간이 필요하다"며 "이 때문에 다음 달에나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내년 3월까지는 한정 수량으로만 판매한다"고 전했다.


대상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우리도 배추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 예년보다 생산량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업계 2위인 CJ제일제당의 비비고 김치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CJ제일제당의 공식 온라인몰인 CJ더마켓에서도 묵은지와 백김치에는 '임시 품절' 딱지가 붙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최근 물량이 달려 일어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배추(상품 기준) 10㎏ 도매가격은 평균 2만2천780원을 기록해 평년 가격 1만2천307원보다 85.1%나 뛰었다. 이는 1년 전 가격 1만8천720원과 비교해도 21.7%가 급등한 것이다.


김치업계 관계자는 "태풍 영향으로 올해 늦여름 배추밭이 다 망가졌다"며 "그 이후에 심은 배추가 자라 수확되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까지는 지금처럼 김치 생산에 차질을 빚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