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9-22 19:17:14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1천만원 이상 체납자 한 달 유치장에
행안부, 지방세 관계법률 개정안 입법예고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8-16 15:09

본문

7cc2817fb37cee644f79fd267536a75f_1597558521_0225.jpg
 

정쾌남 기자 = 정부가 오는 2022년부터 1000만원 이상 지방세 체납자도 최장 30일간 유치장에 가둔다. 이때 체납액이 전국에 분산됐더라도 합산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들이 국내에 반입하는 고가 수입을 통관 단계에서 압류·매각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정책설명회를 열어 '2020년 지방세 4개 관계법률 개정안' 입법예고 계획을 밝혔다.


해당 법률은 지방세기본법, 지방세징수법, 지방세법, 지방세특례제한법이다. 지방소득세 최고세율 조정, 개인의 가상자산소득에 대한 과세 등 국세 동반 개정사항도 함께 담겼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고액을 상습 체납했을 때 법원 결정으로 최장 30일간 유치장에 유치할 수 있는 감치명령제도(행정벌)를 국세에 이어 지방세에도 도입한다.


감치 대상은 납부 능력이 있는데도 정당한 사유 없이 3회 이상 체납하고, 체납액 합계가 1000만원 이상이면서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경과한 개인 혹은 법인이다. 명단 공개 기준과 동일하다.


감치 명령은 지자체장 신청과 법원 결정을 거치며, 법원 결정 후에는 경찰관이 체납자 신병을 확보하게 된다. 기본권 보호를 위해 지자체장이 감치 신청 전 체납자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하고 법원 결정에 즉시 항고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도 병행 추진한다.


만일 체납액이 전국에 분산됐다면 합산할 수 있도록 했다. 예컨대 서울에 1000만원의 체납액이 있는 A씨와 달리 서울과 부산에 각각 500만원씩 체납액이 있으면 이를 합산해 제재할 근거가 없었다.


행안부 계획대로 내년에 감치제도가 도입되더라도 실제 감치는 내후년에야 이뤄지게 된다. 제도 도입 전 감치 대상이 됐더라도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지난해 기준 명단이 공개된 지방체 고액·상습 체납자는 9067명이다.


상속 포기로 납세의무 승계는 회피하면서 피상속인의 사망보험금을 수령하는 폐단을 없애기 위해 납세의무 승계범위도 넓힌다.


아울러 납세 편의를 위해 주민세 과세 체계를 전면 개편한다. 사실상 5개로 구성된 주민세의 종류를 개인분, 사업소분, 종업원분 3개로 간소화하고, 주민세 납기 기간을 현행 7월과 8월에서 8월로 통일한다.


행안부는 개정안에 대해 이달 말까지 의견을 수렴한 후 법제처 심사와 국무회의 의결 등을 거쳐 다음달 말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