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9-24 19:54:58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기업] "年3조 불량 없애자" 현대차 노조의 반성
실리주의 現 이상수 집행부, 노사 상생시도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6-13 20:58

본문

5f5ae7c67fde753746c6becbb06bb2dd_1592049731_5183.jpg

지경익 기자 = 국내 대표 강성 노조로 꼽히던 현대자동차 노조가 "연간 3조원에 이르는 품질 비용을 낮추자"며 품질 혁명을 제안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작업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솔선수범해 불량률을 낮추고 노사가 윈윈(win-win)하자는 상생 제안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산업 전반에 시련이 닥친 가운데 현대차 노조 지도부가 실리주의를 내세우며 신(新) 노사관계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소식지에 따르면 노조 집행부는 "품질 클레임(개선 비용)만 연간 3조원이 들어간다는 사측 주장을 간과할 수 없다"며 "품질을 개선해 노조원에게도 이익이 돌아가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코로나19 경제 위기는 더욱 가속화하고 글로벌 자동차시장에서 생존 경쟁은 치열해질 것"이라며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확실한 품질을 통해 고객들이 현대차를 사도록 만드는 것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고 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2일 1분기 노사협의회를 울산공장에서 진행했다. 사측은 이날 협의회에서 "스크래치와 갭 단차 같은 단순 작업자 부주의로 발생하는 품질 클레임이 많다"며 "작업자 품질의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을 노조에 적극 강조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