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4-07 13:00:36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기업] SK계열사 일제히 이름 바꾸기 나서
텔레콤 이어 케미칼·루브리컨츠도 사명변경 추진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1 15:57

본문

a1a94a762149db4a84a0118e61b95a38_1584773918_9594.jpg
 
김용환 기자 = SK텔레콤이 사명을 'SK하이퍼커넥트'로 바꾸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SK그룹의 다른 계열사들도 사명변경 작업에 돌입했다. SK텔레콤에 이어 SK㈜, SK종합화학, SK케미칼, SK 루브리컨츠, SK브로드밴드 등 주요 계열사들의 이름 교체 작업도 준비 중이다.


SK그룹이 이처럼 사명 변경에 나선 이유는 최태원 회장의 의지가 강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SK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사장단 회의에서 최 회장이 SK텔레콤의 예를 들면서 SK텔레콤은 강력한 모바일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해야 하는데 사명 자체가 이동통신으로 영역을 한정하고 있어 미래를 담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다"며 "텔레콤의 예처럼 종합화학, 케미칼처럼 사명 자체가 업역의 한계를 제한하는 사명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경기 이천포럼에서도 "기업 이름으로 OO에너지, OO화학 등을 쓰게 되면 근본적인 변화를 꾀하기 힘들다"며 "과거에는 자랑스러운 이름이었지만 지금은 사회적 가치와 맞지 않을 수 있고, 환경에 피해를 주는 기업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바꾸려는 새 이름 SK하이퍼커넥트에는 최 회장의 이런 생각이 담겨있는 것이다.


SK텔레콤에 이어 사명 변경에 속도를 내는 곳은 SK㈜다. SK㈜는 이미 지난달 'SK centra', 'SK nextream', 'SK newen', 'SK ensolve' 등의 후보군들에 대해서 특허청에 상표를 출원했다.


SK케미칼이나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등 SK 뒤에 생산품의 성격을 붙인 회사도 사명 변경 1순위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