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4-07 15:27:3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민생 안정에 만전, 리스크 관리 대응
정부, 글로벌 경제, V자 반등 어려워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1 15:52

본문

a1a94a762149db4a84a0118e61b95a38_1584773808_4935.jpg
 
김연동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코로나19의 펜데믹이 공식화됨에 따라 글로벌 경제도 향후 V자 반등이 아닌 L자 경로로의 진행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국내 실물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민생안정과 리스크 관리를 두 축으로 대응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김 차관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엔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김 차관은 최근 국제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펜데믹(대유행)을 선언하면서 향후 글로벌 경제 전망도 더욱 어두워졌다고 우려했다. 특히 과거 '사스' '메르스' 때 보여줬던 V자 반등도 어려울 것이라는 진단이다.


그는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됨에 따라 세계 경제 충격은 우려를 넘어 기정사실화됐다"라며 "과거 감염병 사례에서 나타난 글로벌 경제의 일시적 충격 후 반등, 이른바 V자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더 나아가 L자 경로마저 우려됨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안과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매우 커지면서, 미 연준은 이날 새벽 금리를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 수준인 0~0.25%로 전격 인하하고, 7천억달러 수준의 양적 완화를 재개했다. 또 6개 주요 은행간 통화스왑 라인 금리를 25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해 정책 공조를 강화했다.


국내 금융시장도 지난 주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고, 외국인들의 주식 순매도 또한 큰 폭으로 이뤄진 바 있다. 다만 정부는 아직까지는 국대 단기자금시장, 신용물시장과 외화유동성에 우려할 만한 신용경색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향후 정부는 민생안정과 리스크 관리에 역점을 두고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는 "정부는 방역의 성공이 곧 시장의 신뢰를 얻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방역 지원 강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라며 "특히 지금의 어려움을 일단 버텨내기 위해선 민생안정고 리스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