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21 21:44:3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작년 경상수지 흑자 599.7억달러…7년만에 최저... 반도체 부진 직격탄 - 이신국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06 09:42

본문

ec5f765d706f0f58e8fa7e2af91203fb_1580950026_6424.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반도체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크게 감소하며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게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나마 중국인 입국자가 늘고 일본행 여행객이 줄며 경상수지를 갉아먹던 서비스수지가 개선돼 경상수지를 떠받쳤다.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받은 배당금도 경상수지 흑자에 도움이 됐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2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99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1998년 이후 22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나 유럽 재정위기가 발생한 2012년(487억9000만달러)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8년(774억7000만달러)보단 175억달러(22.5%) 줄었다.

반도체 가격 하락,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상품수지(수출-수입) 흑자폭이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결과다. 지난해 상품수지 흑자는 768억6000만달러로 2014년(861억5000만달러)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상품수지 흑자는 10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한 바 있다. 2018년 상품수지 흑자(1100억9000만달러)보단 332억3000만달러(30.1%)나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2015~2017년에는 저유가 영향으로 수입이 줄었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반도체 경기가 호황이었다"며 "저유가와 반도체 호황이 함께 영향을 미치며 해당 시기 상품수지가 많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수출은 5619억6000만달러로 전년(6262억7000만달러)보다 10.3%나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 감소액 절반은 반도체 단가 하락이 설명한다"며 "대(對) 중국 수출 부진과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인한 세계 경기 둔화도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통관기준 수출 감소액은 625억3000만달러인데, 이중 반도체 감소분이 329만3000만달러로 전체의 52.6%를 차지했다.

수입(4851억1000만달러) 역시 전년(5161억8000만달러)보다 6.0% 감소해 불황형 흑자 기조 까지 보였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 하락과 반도체 제조장비 등 자본재 수입 감소가 주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불황형 흑자는 수입 감소분이 수출 감소분보다 커져 흑자를 내는 것을 말한다. 통상 투자 부진 등 경제 활력이 떨어질 때 이런 흑자 패턴이 나온다. 정확히 보면 수출 감소분(643억1000만달러)이 수입 감소분(310억7000만달러)보다 컸기 때문에 불황형 흑자에 진입했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우려를 떨칠 수 없는 상황이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과 수입 모두 전년 기저효과가 발생했다"며 "2018년 수출은 역대 1위였고, 수입은 역대 5위였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230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3위 규모의 적자지만 전년보단 적자폭이 축소됐다. 중국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크게 증가한 반면 한일 무역분쟁 이후 일본행 여행객 수 급감으로 출국자 수가 정체돼 여행수지가 증가한 영향이다. 2019년 중국인 입국자 수는 602만명으로 전년보다 25.8% 늘었고, 일본행 출국자는 559만명으로 25.9% 감소했다.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받은 배당금이 늘며 본원소득수지 흑자가 역대 1위 규모인 122억달러를 기록했다. 하위 항목인 배당수입(226억8000만달러)도 역대 가장 큰 규모를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 흑자는 43억3000만달러로 적자를 기록했던 같은 해 4월(-3억9000만달러) 이후 8개월만에 가장 낮았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됐고 서비스수지 적자도 확대됐다. 그나마 배당소득이 늘며 본원소득수지가 경상수지 흑자폭 축소를 줄였다.

상품수지 흑자는 50억3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6억달러 줄었다. 수출(480억4000만달러)이 3.5% 줄며 13개월 연속 감소한 영향이다. 수출 부진에는 글로벌 교역량 부진과 제조업 위축, 반도체 등 주요 수출품 단가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 단가는 32.5%, 철강 가격은 13.2% 각각 떨어졌다. 수입(430억1000만달러) 역시 원유, 가수 등 에너지류를 중심으로 0.3% 감소하며 8개월 연속 줄었다.

개선세를 보이던 서비스수지 적자폭은 25억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전년동월대비 6억5000만달러 확대됐다. 중국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고 일본행 출국자가 줄며 여행수지는 개선됐지만, 운송수지가 악화된 영향이다. 한은 관계자는 "해상화물을 중심으로 운송수입이 감소하며 운송수지가 적자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받는 배당금이 늘며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26억8000만달러로 역대 2위 규모를 기록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