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18 10:58:18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경제

[경제일반] IMF, 경제성장률 3.4%→3.3% 낮춰..세계경제 어렵다… -이신국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1-21 09:57

본문

75624c7d65912ab3cdac9f792d2b6378_1579568527_1253.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3%로 전망했다. 세계경제의 회복세가 예상보다 더딜 것이란 진단이다.

IMF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세계경제전망 수정(WEO Update)을 발표했다. IMF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3.3%로 지난해(2.9%)보다 0.4%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IMF 측은 "인도 등 일부 신흥국 실적이 저조한 점을 반영해 성장전망을 하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IMF는 세계 경제의 하방 리스크로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 및 사회 불안 심화 ▲미국과 교역국 간 관계 악화 ▲금융시장 심리 약화 가능성 등을 지목했다. 


IMF는 선진국과 신흥국의 성장률을 모두 하향 조정했다. 올해 선진국의 성장률은 1.6%로 당초보다 0.1%포인트 내려 잡았다. 스페인(-0.2%포인트), 독일(-0.1%포인트) 등 유로존의 성장률이 1.4%에서 1.3%로 낮아진 데다 홍콩, 미국의 성장률이 내려간 게 이유다. 2021년 유로존의 성장률은 1.4%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미국은 올해와 내년 각각 2%, 1.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2020년의 경우 0.1%포인트 하락했지만, 내년 성장률은 변동이 없었다.
 

계강훈 기획재정부 국제통화팀장은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합의가 이뤄지긴 했지만 관세 장벽이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외에도 미국이 대다수의 교역 상대국에 대해 보호무역주의적 접근을 하는 것이 성장률 하락의 이유"라고 분석했다.
 

또한 IMF는 인도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7.0%에서 5.8%로 1.2% 포인트나 낮췄다. 인도 경제는 지난해부터 소비 위축, 유동성 악화, 투자 부진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IMF의 1월 발표에는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IMF는 4월, 10월 세계경제전망 본 전망에서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국가 성장률을 다루지만 1월, 7월 수정 전망 때는 한국을 포함한 적이 없다.

지난해 10월 전망에서 IMF는 한국이 올해 2.2%의 성장률을 올릴 것으로 관측한 바 있다. 이는 30-50클럽(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인구 5000만명 이상) 7개국 중 성장률로는 1위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