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4-16 18: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서울 재개발·재건축 사업 무더기 지정 해제. 점점 더 늙어가는 서울 주택 /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최근 5년간, 서울 30년 이상 노후주택은 17만7585호(47.6%) 증가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1-04-05 12:05

본문

11368eda373d126fec29938380cec0e6_1617592420_3764.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서울시와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지정해제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무려 390, 1373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이 5년 사이 177585(47.6%)나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송언석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지정해제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390곳으로, 이중 재개발은 179, 재건축은 211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사업구역의 면적은 총 1373, 3기 신도시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부천 대장 지구개발 면적을 합한 규모인 1327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였다.

 

또한, 이들 사업구역은 정비예정구역 단계에서 174, 정비구역지정 단계에서 70, 추진위원회 승인단계에서 131, 조합설립인가 단계에서 15곳이 지정 해제되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여당 서울시장 후보가 12년간 지역구로 활동했던 서울 구로구을 지역의 재건축 사업 2곳과 재개발 사업 2곳도 포함되었다.

 

이와 함께, 송언석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은 2015373416호에서 2019551001호로 177585(4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전국 대비 서울의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은 201514.0%에서 201916.7%로 증가했다. 전국의 노후주택 100채 중 17채가 서울에 있는 셈이다.

 

같은 기간,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747256호에서 1101682호로 47.4%, 비수도권은 1921970호에서 2189477호로 13.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비수도권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공동주택의 노후화가 더욱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송언석 의원은 서울의 경우, 다수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좌초되면서 공급부족이 발생해 집값 폭등을 가속화시킨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부와 서울시는 합리적인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당 서울시장 후보는 최근 방송 토론회에서 34곳의 노후단지를 재건축하여 주택 76천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kaizer@kaizerkorea.com]​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