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4-16 18:06: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박용진 의원 "윤석열 전 총장, 용기 있다면 검증의 링에 올라와야"
박용진 의원 “윤석열 전 총장의 노골적 정치활동, 대한민국 검찰의 불행” 박용진 의원, 라디오 출연해 “국민들에게 윤석열 전 총장 검증 시간 드려야”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1-04-03 12:40

본문

정형근 기자 = 박용진 의원이 사전투표를 예고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사실상 정치선언을 한 것이라면서용기가 있다면 검증의 링에 올라오라고 촉구했다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강북을)은 오늘(2) SNS를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이 사전투표 일정을 언론에 공개했다면서 사실상 정치행보를 보이는 듯하다이런 식으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14764e6b5edd89b47a628a760ca3fc29_1617421434_3499.PNG 


박용진 의원은 언론을 통한 국민 검증은 피하면서 언론을 자기 홍보의 수단으로만 쓰는 건 얄팍한 방식이라면서 대통령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결코 취해서는 안 될 행태다대선 여론조사 1위라면 국민적 기대에 걸맞게 책임 있고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또 박용진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이 정말 정치에 뜻이 있고 대통령의 꿈을 갖고 있다면 라커룸에서 몸만 풀지 마시고 검증의 링 위로 올라와야 한다면서 국민이 실력과 준비된 정도를 알아야 한다나 또한 그 링 위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용진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의 노골적인 정치활동에 대해 대한민국 검찰을 '정치검찰'이라는 불행의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행위라면서 선을 넘는 정도가 아니라 담을 넘는 노골적 행위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박용진 의원은 별의 순간은 순간이지만검증의 시간은 길다면서 대선 1년도 남지 않았는데국민들에게 검증의 시간도 드리지 않고 그럴싸한 행보와 애매한 말투로 인기가 끌겠다는 것은 삼류정치이자 국민 모욕행위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용진 의원은 어제(1)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도 사전투표 일정 공지는 사실상 정치선언을 한 것이다이제부터 시작이라면서 윤 전 총장이 대통령 선거에 나가겠다는 뜻이 있다면 대한민국을 위한 교육경제문화정치외교안보국방 등등에 대한 자기 생각을 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용진 의원은 폼 나고 그럴싸한 이야기나 애매모호한 표현과 행보로 인기만 얻으려고 하면 그것은 권력을 탐할 뿐인 것이라면서 세상을 바꾸거나 국민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할 정치인의 책임을 보이지 못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일보 정형근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