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2-05 04:57:40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양기대 의원 개방형직, 외부전문가만 임용해야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1-17 19:00

본문

cc78d74f6816f4c87dfbcecf83cf67d0_1605607387_7912.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이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17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개방형 직위를 통해서는 외부 전문가만을 공모해 뽑을 수 있도록 운영하되, 해당 개방형 직위에 지원자나 적격자가 없는 경우에 한해 공무원을 채용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현행법은 개방형 직위를 통해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필요한 경우 공직 내외부에서 적격자를 임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공모 직위를 통해 공직 내부에서 적격자를 임용할 수 있어, ‘공무원 밥그릇 지키기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양 의원은 공무원을 채용해야 하는 경우에는 공모 직위를 통해 뽑고, ‘개방형 직위는 공직 외부에서만 채용토록 해 공직사회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운영하도록 했다고 개정안 취지를 설명했다.

 

 

실제로 인사혁신처가 최근 국정감사를 앞두고 양기대 의원실에 제출한 지난 5년간(2015~2019) 부처별 개방형 직위 임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정부 45개 부처가 이 기간 개방형 직위를 통해 채용한 경력자 중 공무원이 전체 1731명 가운데 880(51%)으로 절반을 넘었다.

 

인사혁신처가 제정한 개방형 직위 운영지침에서도 개방형 임용이 필요한 직위는 직무특성상 외부에 더 적합하고 인재풀이 풍부한 직위를 중심으로 개방형 직위로 지정한다고 돼 있다.

 

양 의원은 개방형 직위 취지를 살려 외부의 민간 전문가를 채용함으로써 공직사회 전반의 경쟁력을 제고, 유인하는 방향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