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2-05 04:57:40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치일반] 미대선 D-7, 바이든 '굳히기' vs 트럼프 '어게인 2016'
바이든, 여론조사상 전국 및 경합주에서 우위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0-28 15:21

본문

baa7c7ccce7612fe94d4142a17d22dc4_1603866857_6137.jpg
미국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 (오른쪽)  


[국정일보] 이화자 기자 = 미 대선을 일주일 앞둔 가운데 전국이 선거 열기로 뜨거운 가운데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여론조사상 전국 및 경합주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정치전문 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그러나 재선 도전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핵심 경합주 공략에 집중하며, '어게인(Again) 2016'을 노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선거인단 29명이 걸려 최대 경합주로 꼽히는 플로리다에서 지난 4월 이후 처음으로 각종 여론조사 평균에서 바이든을 앞서가는 등 막판 대역전극의 시동을 걸었다.


baa7c7ccce7612fe94d4142a17d22dc4_1603866638_9252.jpg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위스콘신주의 웨스트 세일럼 유세현장 (27일 현지시각) 


baa7c7ccce7612fe94d4142a17d22dc4_1603866643_4477.jpg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의 조지아주의 애틀랜타 유세현장 (27일 현지시각) 


그간 바이든 후보는 안정적인 레이스를 펼쳐왔다. 대선이 본격화된 올해 봄 이후 한 번도 지지율에서 우위를 내준 적이 없다. 최소 4%p에서 최대 10%p의 격차를 줄곧 유지해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인종차별 반대 시위 등 매서운 외풍 속에서도 47~52%의 지지율을 지키고 있다.


이 같은 지지율 우위를 바탕으로 미국 내 주요 선거 예측 사이트들은 바이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훨씬 높게 보고 있다. 미국의 여론조사 분석업체인 파이브서티에잇(538)은 당선 가능성을 87%로 제시했다. 대통령 선거인단은 345명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선거 예측 사이트 '디시전 데스크 HQ'의 바이든 후보 당선 가능성은 86.3%다.


미국의 대선은 전체 대통령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270명 이상을 확보해야 승리하는 일종의 간접 선거 방식으로 치러진다. 또 다른 대선 예측 사이트인 '270투윈(270towin)'은 바이든 후보가 현재 29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진단했다. 미국의 초당적 정치 분석지 '쿡 폴리티컬 리포트'도 290명으로 분석했다.


바이든 후보가 이들 경합주 모두에서 여전히 우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마음을 놓을 수 없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바이든 1.5%p 우세)와 미시간(7.8%p)과 위스콘신(4.6%p), 펜실베이니아(5.1%p)를 잡는 것이 2기 행정부를 출범시키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4년 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같은 시점에 이들 경합주에서 3.6%p 앞섰지만 최종 승부에선 고배를 마셨다.

반면 바이든 후보가 경합주를 대거 가져가면 승부는 싱겁게 끝날 수 있다. 


더힐은 이날 “힐러리는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바이든은 안정적” 이라며 이미 6000만명이 넘는 기록적 사전투표가 이뤄졌고, 선거판도를 바꿀 수 있는 부동층의 감소로 막판 판세가 뒤집힐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패트릭 머레이 몬머스대 여론조사연구소장은 “4년 전보다 (여론조사에서) 유권자들의 변동성이 덜하다”며 “지난번과 같은 후보들의 지지율 격차 감소가 이번엔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피 말리는 미국 대선, 과연 여론조사대로 바이든이 승리할 것인가?  아니면 4년전처럼 다시 트럼프에게 기회가 주어질 것인가?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하고 있다. 


[국정일보] 이화자 기자  journalist9072@naver.com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