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10-23 21:46:25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민주당, '이해충돌' 박덕흠 국회 윤리특위 제소 "더 이상 국민 대표 아니다" -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공공아파트 실거주 위반 의혹' 최춘식도 겨냥…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0-14 12:50

본문

110d8a93c5d7b2836252424b3b57b67d_1602648060_8785.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박덕흠 무소속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14일 제소하기로 했다.

 

신동근, 진성준, 김남국 의원 등이 참여한 민주당 정치개혁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악한 민낯의 끝장을 보여주고 있는 박 의원은 더 이상 국민의 대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TF는 징계사유로 “국회의원은 청렴의 의무와 국가 이익을 우선해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박 의원은 국회 윤리강령과 윤리실천규범을 현저하게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는 물론 국회 명예와 권위까지 심각하게 실추시켰기에 엄중한 징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탈당한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박 의원에게 정치를 시작하도록 기회를 줬고 4회 연속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보임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박 의원 의혹에 대해 반성하고 윤리특위에서 가장 강력한 징계가 의결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윤리특위를 향해선 조치를 촉구했다. TF는 “박 의원 징계안을 조속히 논의해주길 바란다”며 “정당과 의원 간 발생하는 정쟁 문제가 아닌 만큼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엄중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박 의원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