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8-15 15:55:26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전용기 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LPG 셀프충전 가능해진다"/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7-19 14:08

본문

dd6a3550057493af13adbf4bf7b137e7_1595135542_373.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국회의원(비례대표)은 지난 17일 (금) LPG 주유소도 휘발유와 경유 주유소처럼 셀프 충전이 가능토록 하는「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였다.

    

현행법에 따르면 셀프 충전 금지조항이 없는 석유업계의 경우, 셀프 주유가 가능하다. 그러나 LPG 충전업계의 경우 2001년 만들어진 셀프 충전 금지 조항 때문에 셀프 충전이 제도적으로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셀프 충전 금지 조항은 당시 세금이 적은 가정용 프로판가스를 자동차 연료로 전용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이에 충전업계는 물론 택시업계에서도 LPG 셀프 충전소 도입을 위한 규제완화를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특히 안전 문제의 경우 휘발유 주유와 마찬가지로 LPG 충전 시 교육이 필요한 정도로 과정이 어렵지 않으며 초보자가 충전을 하더라도 위험성이 없도록 기술 확보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대면 접촉을 피할 수 있는 비대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어 왔다.

 

전용기 의원은 "산업의 발전은 규제 완화에서 출발한다. 물론 안전성 확보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한 후, "99.99%가 아닌 100%에 완벽히 수렴하는 안전을 확보해 그 어떤 안전 우려도 나오지 않게 준비해야 한다 ”라고 개정안 취지를 밝혔다.

 

독일이나 프랑스, 이탈리아, 폴란드 등 유럽의 많은 국가들은 2012년 이후 셀프충전소를 허용하고 있다.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CCTV 설치, 충전 단계 표시 및 응급 상황 시 대처 방법에 관한 지침을 포함시켜 셀프 LPG 충전을 허용하고 있는 상태이다.

    

한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자체 연구 과제로 지난해 4월부터 ‘LPG 자동차 셀프 충전 도입 타당성 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9월 발표 예정이다.

〔저작권자 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