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7-09 15:21:53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5선 주호영 선출 "가까운 시일내 김종인 만날 것"
미래한국당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5-08 21:17

본문

 

 2b41b069a17f42c4fc7a2a630e3d4c62_1588940352_5098.jpg
 

 

권봉길 기자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 대구출신 5선 주호영의원이 선출됐다. 미래통합당은8일 국회에서 21대 국회의원당선자회의를 갖고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함께 원내대표에 출마한 주호영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경선에 나선 권영세 당선자를 제치고 원내대표에 선임된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와) 아직 계획은 없지만, 가까운 시일 내 만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함께 선출된 직후 기자회견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도체제가 오래 미정인 상태로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곧 당선인 총회를 다시 열어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입장과 상임전국위원회 무산으로 불발된 임기 관련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 의견을 모을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를 한다는 당헌이 개정되지 않은 상태라 당내 의견을 수렴하고, 비대위원장 내정자와도 상의해서 조속한 시일 내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당선인들과 김 내정자 사이에서 어느 정도 기한이면 서로 받아들일지 조율해보겠다"고 언급했다. 김 내정자는 8월 말까지의 '관리형 비대위'는 맡을 수 없으며, 1년가량의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해 "국민은 (통합당과) 같은 당으로 인식하고 있다. 미래한국당에도 통합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분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합당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이른 시간 내 미래한국당 지도부와 이 문제를 논의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당과도 합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정치는 통합, 동지를 많이 만드는 정치 집단이 성공하기 때문에 대선을 앞두고 많은 정치세력이 통합하고 합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천에 불복해 탈당한 무소속 당선인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저도 무소속으로 나왔다가 복당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서, 정당은 뜻을 같이하는 사람은 가급적 빨리 합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그는 2016년 총선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 후 당선돼 복당했다. 이듬해엔 '탄핵 정국'에서 탈당해 바른정당에 몸담았다가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으로 복당했다.

지난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통합당 의원들이 무더기 기소된 데 대해선 "누가 봐도 잘못된 법을 막으려는 과정에서 (충돌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이 충분히 참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두고 "훌륭한 분이라 생각한다. 협상 경험도 많고, 정책위의장도 했기 때문에 아주 잘할 것이라 보고, 상생·협치를 위한 자리를 만들어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여(對與)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것이냐고 묻자 그는 "현실적인 의석수를 인정하고, 국정에 협조할 것은 과감하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도 "소수의 목소리, 다른 목소리를 경청하지 않으면 국가 경영에 커다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그 점을 여당이 명심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와 벌일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에 대해선 "서로 욕심내지 말고, 의석수 현실도 인정하고 (협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