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1 20:35:24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준비된 5선이냐, 수도권 대표 4선이냐,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주호영.권영세 ‘양자대결’ 구도
충청권 후보 거론 이명수·김태흠 나란히 경선 출마의사 철회 밝혀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5-06 21:26

본문

01fa5d82944ff1ecc7c6bb37df3d35f6_1588768535_6187.jpg
  

 

권봉길 기자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이 영남권 5선 주호영의원 대 수도권 대표 4선 권영세 당선자의 ‘양자대결’ 구도로 압축됐다.

01fa5d82944ff1ecc7c6bb37df3d35f6_1588768564_3944.jpg

6일 권영세 당선인(4선·서울 용산)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 조해진 당선인(3선·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영남·충청’이 손잡은 주호영(5선·대구 수성갑) 원내대표 후보와 이종배(3선·충북 충주) 정책위의장 후보도 이날 후보자 접수를 마쳤다.

반면 ‘충청권’ 후보로 거론된 이명수(4선·충남 아산갑)·김태흠(3선·충남 보령·서천) 의원은 나란히 경선 출마 의사를 철회했다.

이 의원은 이날 “개인의 부족함과 지역주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뜻을 접는다. 당의 중진으로서 위기를 극복하는 데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당의 재건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정치적인 생명을 걸고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로 출사표를 던졌지만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이만 출마의 뜻을 접고자 한다”고 했다.

두 의원은 후보 등록일인 이날까지 ‘영남권’ 정책위의장 후보를 물색했지만 구하지 못하자 끝내 후보 등록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선거일인 8일 21대 국회 당선인들과 함께 5시간에 걸친 ‘마라톤 토론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당선인들의 질문을 미리 받아 현장에서 공개하고, 후보자들이 상호주도토론을 통해 맞대결을 펼치는 방식이다.

아울러 이날 무소속 윤상현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평가 세미나에서는 통합당의 선거 패인을 두고 ‘쓴소리’가 나왔다.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 같은 광풍 없이 치러진 선거에서 ‘역대급 패배’를 했다는 것은 시대적 변화에 따르지 않으면 이제 보수가 정치세력으로서 배제될 수 있다는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은 부하직원을 성추행해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남용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또 부산성폭력상담소 홈페이지에 나온 ‘김외숙 자문위원’이 법무법인 부산 출신인 청와대 김외숙 인사수석과 동일인인지 등을 수사로 규명해 달라고 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