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4-07 15:27:31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與정은혜 "더불어시민당 옮겨 총선 승리 돕겠다…제명해달라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3-21 23:02

본문

fa0e02365e61d426ba9cb6d7fca323e1_1584799670_8555.PNG
국정일보 권봉길기자=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천에 탈락한 정은혜(비례대표) 의원이 21일 "더불어시민당으로 당적(黨籍)을 옮기겠다"며 당에 제명을 요구했다. 비례대표 의원은 스스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그런 만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옮겨갈 수 있게 출당(黜黨)시켜달라는 것이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시민당의 비례대표 국회의원 최대 당선을 위해 낮은 자리에서부터 뛰겠다"면서 "민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먼저 움직이겠다. 저와 같은 뜻을 가진 의원님도 함께할 것을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이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에서 상위순번을 차지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의원 10여명 정도 더불어시민당에 '파견'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불출마하기로 한 의원들을 만나 더불어민당으로 옮겨가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한 원혜영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부천 오정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경선에서 탈락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이수혁 의원이 주미대사에 부임하면서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했다.

정 의원은 "선거법 개정 이후의 정치 현실을 바라보면 만족스럽지 않지만, 그런 것들에 연연해 시간을 허비한다면 총선이 끝난 뒤 문재인 정부를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두고두고 큰 후회를 남기게 될 것"이라며 "오로지 당의 승리만을 바라보며 20대 국회의원으로 마지막 소명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2월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이 비례 위성정당으로 미래한국당을 창당하고 미래한국당으로 이적(移籍)시키기 위해 소속 의원들을 제명시키자 "후안무치한 일"(박광온 최고위원) "국회의 다양성 확보란 선거제 취지를 무력화시키고 의석 늘리기 위성정당을 위해 전향한 것"(설훈 최고위원) "꼼수 정치의 극치"(이형석 최고위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와 조훈현 당시 사무총장 내정자를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인위적으로 왜곡해 창당한 정당이고, 한국당 탈당 및 제명 후 미래한국당에 참여하는 행위는 개정 선거법을 무력화해 국민들의 자유로운 정당 선거를 방해하려는 혐의가 있다'며 고발까지 했다.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