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21 21:44:3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여야 원내대표 2월 임시국회 17일부터 가동 합의
여야 '선거구 조정 최소화' 공감, '신종코로나 특위' 구성 논의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14 12:43

본문

d388590077de8e54fb0c0edc719573a1_1581651969_0274.jpg
 

이성효 기자 = 여야는 17일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2월 임시국회를 열어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등을 개최하기로 했다.


또 4·15 총선을 위한 선거구 획정은 내달 5일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행정안전위 간사 간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만나 이런 의사 일정에 합의했다고 민주당 윤후덕·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여야 합의에 따르면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18∼19일, 대정부질문은 24∼26일,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7일 및 3월 5일 각각 진행된다. 대정부질문은 정치·외교(24일), 경제(25일), 교육·사회·문화(26일) 분야 순으로 열린다.


또한 여야는 '내달 5일 처리'라는 시간표에 맞춰 선거구 획정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다. 당장 여야는 오는 12일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회동을 통해 선거구 획정 논의에 착수한다.


이와 관련해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일단 상임위 단위에서 먼저 논의하고 필요하면 별도의 회합(특위)을 구성키로 했다"면서 "차일피일 논의를 미루는 것보다 이른 시일 내 논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행안위에서 먼저 하도록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선거구 획정 문제를 행안위가 아닌 별도 특위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원내대표 간 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여기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특히 심재철 원내대표의 큰 판단과 발언이 있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에서 "선거구 조정은 가능한 한 최소한으로 하자"고 제안했고, 이 원내대표도 그 취지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대응을 위한 국회 특위 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합의사항 발표문에서 "국회 (우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위 구성은 방역 현장의 신속한 대응과 신설 교섭단체 등 향후 상황을 고려해서 추가 논의키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여야는 신종코로나와 관련, 민주당 9명, 한국당 8명, 비교섭단체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된 국회 특위를 설치키로 합의했으나 특위 명칭과 어느 당이 위원장을 맡을지 등을 놓고 이견을 보여왔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