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21 21:44:3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북한·국방] 발신기 켠 美정찰기 다시 한반도 떴다
E-8C가 번갈아가며 한반도 상공에 등장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14 12:20

본문

d388590077de8e54fb0c0edc719573a1_1581650508_7992.jpg
 

정달모 기자 = 한반도 상공에서 한동안 뜸했던 미 정찰기의 공개 활동이 최근 다시 잦아지고 있다. 미국이 북한의 정중동 행보 속에서 이상 징후를 포착했을 수 있다는 의미다.


11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전날(10일) 미 해군의 P-3C 오라이언 해상초계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펼쳤다. 최근 1주일 새 5번째 미 특수정찰기의 공개 작전이다. 지난 5일 E-8C 조인트스타스(JSTARS)와 EP-3E에 이어 6일 RC-12X, 7일 다시 E-8C가 번갈아가며 한반도 상공에 등장했다.


군 안팎에선 미국이 북한 도발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면서 다시 한반도 정찰 활동을 강화하기 시작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한반도에 출현하는 미 정찰기의 과거 전력 때문이다. 이들 정찰기는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험을 전후로 한반도에 집중적으로 투입됐고, 크리스마스 도발 예고 국면에서도 수시로 떴다.


미국은 이들 정찰기를 통해 지상에서 움직이는 북한군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파악함으로써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해내곤 했다. P-3C의 경우 원래 바다에서 잠수함을 잡는 목적으로 운용되지만, 연안정찰 레이다(LSRS)를 장착하면 지상의 움직임도 볼 수 있다.


JSTARS는 한반도 면적의 5배인 약 100만㎢ 지역을 작전 반경으로 삼고 지상 표적 600여 개를 동시 추적할 수 있다. RC-12X는 신호정보(시긴트)를 전문적으로 수집·분석하는 감청 정찰기다.


EP-3E는 전파 정보(엘린트) 수집에 특화된 정찰기로 미사일 발사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를 포착한다. 이들 정찰기 모두 북한의 지대지 미사일, 이동식 발사차량(TEL),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항구의 잠수함 등을 감시하는 데 최적화돼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