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21 21:44:32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치일반] 안철수 "일대일 구도는 백전백패…선거 연대 안는다/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12 06:50

본문

790318b9209a6f0f4e2236ee0392297b_1581459311_316.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국민당(가칭)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12일 4·15 총선에서 다른 정치 세력과의 통합이나 선거연대 없이 독자노선을 간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신촌 창준위 사무실에서"정부 여당은 일대일 구도를 바란다. 그러면 거의 100% 확률로 여당이 이긴다"며 "귀국길 공항에서부터 일관되게 '관심 없다'고 말씀드려왔다"

 

현재 정치권은 야권 정계개편이 한창 진행이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중심으로 한 중도·보수 진영의 통합 논의,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합당 추진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안 위원장은 "잘 되시기를 바랄 따름"이라고만 했다.

 
안 위원장은 "저는 중도의 영역에서, 제1야당은 보수의 영역에서 치열하게 노력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에게 신뢰를 얻는 것이 야권의 파이를 키울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총선 이후 제21대 국회에서 야권과의 정책연대 가능성은 열어뒀다. 안 위원장은 "정책을 관철하려면 과반이 아닌 이상 1개의 당이 할 수 없고 어디든지 손을 잡고 설득해서 이걸 바꾸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투쟁하는 실용정치'를 주장한 것과 관련, "'우리 길이 옳은 길'이라고 단순하게 설득하고 주장하는 것만으로는 강고한 진영 정치를 깨트리기엔 부족했다는 반성을 했다"며 "결국 대한민국 현실에서는 투쟁을 통해서만 올바른 길을 갈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좌로, 우로 휘둘리기 쉽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민주주의 자체가 흔들린다. 헌법정신까지도 흔들린다"며 "민주화 세력이 집권했는지는 몰라도 민주주의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특히 "사회의 상식과 통념, 도덕적 기준까지 흔드는 것은 볼 수 없었던 문제이다.

 

대리시험이 정상인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하고선 "자기편이 옳고 상대편은 틀리다 “고 생각하는데는 틀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며 지금이라도 상황을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통령의 가장 큰 권한은 인재를 공적인 일에 데려다 쓸 수 있는 것"이라며 "무능한 사람보다 유능한 사람, 부패한 사람보다 깨끗한 사람이 중요한 일을 하게 된다면서 4차 산업혁명 “과 국민의 편가르기가 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hyo483@hanmail.net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