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9-29 19:24:19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당] 김형오 찾아갔지만…홍준표·김태호 "고향 출마 변함없어"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09 23:57

본문

b363600297a15a8a3f5797adefa4a226_1581260298_3696.PNG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경남지사를 직접 찾아가 수도권 출마를 권유했지만 빈손으로 돌아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밀양 사무실에서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 출마를 선언한 홍 전 대표와 40여분간 비공개로 만나 서울 출마를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만남 직후 "지금 대한민국이 위기 상황인데 홍 대표가 밀양·창녕 등에서 활동하는게 좋겠는지, 서울에 가는게 좋겠는지 등에 대해 충분히 전달했다"며 "국민이 요구할 때 지도자는 어떤 자세를 취하는게 맞는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서도 "홍 대표가 고향에 출마해야 하는 여러분의 마음도 충분히 알지만, 여러분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조언을 해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홍 전 대표) 손을 잡고 서울에 올라가려고 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홍 전 대표는 이후 "서울 출마를 권유했지만 난 고향 출마에 대한 마음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후 김 위원장은 거창으로 옮겨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출마를 선언한 김 전 지사를 만나 서울에 출마하는 결단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 제가 사랑하고 나를 원하는 곳에서 뛰겠다"며 "선거는 현실인데 지역민과 수많은 약속을 무시할 수 없다"고 거부했다.


한편 한국당 경남도당은 이날 '당의 지도자급 인사, 당과 나라를 구하기 위해 최전선으로 나서서 싸워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를 비판했다.


도당은 "당이 어렵고 경남 경제마저 위태로운 이 시기에 당의 소중한 자산인 지도자급 인사들이 고향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안주하는 것을 경남의 당원 동지들과 도민들은 바라지 않는다"며 "전국을 대표할 만한 지도자급 인사들이 경남의 텃밭에 머물러 있다면 황교안 대표의 결단은 빛을 보지 못할 수 있다. 지금이라도 격전지로 말머리를 돌려달라"고 촉구했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