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9-27 13:36:2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치일반] 아산·진천 찾은 文대통령 “소비활동 평소대로 해주시길” [신종 코로나 비상]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2-09 19:57

본문

교민 임시생활시설 방문 / 위로 간담회 갖고 전통시장 둘러봐 / 과도한 경제위축 차단 메시지

b363600297a15a8a3f5797adefa4a226_1581259607_8954.PNG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이 임시 생활하고 있는 충북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을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정일보] 권봉길기자=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이 질병은 대한민국 사회가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은 이제 분명하게 확인된 것 같다”며 “축제처럼 많이 모이는 행사들은 가급적 자제해야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경제활동이라든지 소비활동은 위축됨이 없이 평소대로 해주셔도 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을 위해 마련된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임시생활시설을 잇달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온양온천 전통시장도 둘러봤다. 우안 폐렴에 대한 국민 불안이 고조되면서 과도한 경제 위축으로 이어지자 이를 차단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비상상황 속에 있지만 경제 활력을 지키고 키우는 일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중국 우한 교민들이 임시 생활하고 있는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 인근 맹동혁신도시출장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진천·음성 주민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진천·음성 지역주민 간담회에서 “우한시 자체가 봉쇄되어 있는 상황에서 교민들을 이 지역으로 모셔서 임시생활을 하게 한다고 했을 때 지역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그럼에도 진천·음성 주민들이 어려움을 나누고자 이분들을 가족, 형제처럼 따뜻하게 보듬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아직도 불분명한 부분들이 있지만 생각보다 심각한 질병이 아닌, 관리가 가능한 전염병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경제가 지나치게 위축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 등 개인 안전수칙으로도 충분히 감염을 예방할 수 있으며, “아주 운이 나빠서 감염된다고 하더라도 적절한 치료를 제때 하기만 하면 치명률이 높은 질병이 아니어서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해진 사실인 것 같다”는 것이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감염병에 대해 긴장하고 최대한 주의하며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은 정부의 몫”이라며 “국민은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 긴장이나 부담감은 정부로 미뤄 두시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한 교민 가운데 아이들만 귀국해 아버지가 자진해 함께 입소한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는 지금 중국 국적이어서 못 오셨다는 것인데, 그분들도 오시게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그분이) 오도록 신청을 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