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8-06 18:09:2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치일반] ‘모든 정당 참여하는 협치내각’ 구성
정세균 총리후보 “총선 후 대통령에 적극 건의”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1-10 10:07

본문

81bf5b264084e60063f0a2bae0c41abf_1578618681_669.jpg
 
최규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총선이 끝난 뒤 제(諸) 정당이 참여할 수 있는 ‘협치 내각’ 구성을 대통령께 적극 건의 드릴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자신을 대상으로 한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무엇보다 우리 정치가 대결과 적대의 갈등 구도에서 벗어나야 한다. 정치 발전을 위해 의회와의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 모델을 구현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의장을 지낸 자신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삼권분립 훼손’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선 “삼권분립은 기능과 역할의 분리일뿐 인적 분리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간의 우려와 지적에 대해 다시 한번 겸허하게 돌아보겠다”고 했다.


이어 “입법부 출신으로서 총리의 직분을 맡게 되면 국회와의 소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미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시민의 삶이 점점 더 고단해지고 있는 때에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다면 일의 경중이나 자리의 높낮이를 따지지 않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는 생각에 총리 후보 지명을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선진화법이 19대 국회를 '식물국회'로 만들었고, 20대 국회를 '최악의 국회'로 만든 원인 중 하나"라며 "선진화법만 지키다 보면 국회가 국정의 발목을 잡는 결과를 낳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회주의는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합의를 우선으로 하고, 합의가 안 되면 다수결의 원리를 작동시킬 수밖에 없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정이 앞으로 나아갈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동시에 대북 평화정책을 적극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8일 종료되었지만,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정 후보자에 대한 적격 보고서를 채택하고, 13일 본회의를 열어 인준안을 통과시키자는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날 보고서 채택이 어렵다고 못 박았다. 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은 통화에서 "적격·부적격이 정해진 건 아니지만, 오늘까지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여야 대립이 길어질 경우 보고서 채택 과정에서 충돌이 빚어질 수 있다. 이낙연 총리 인준 때처럼 일방적 채택이 이뤄지거나, 본회의 표결 불참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뉴스 최신글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