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1-21 22:23:59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정치일반] 황교안 “새보수당과 어떻게든 통합”
주도권 기 싸움에 보수통합 진통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01-09 21:02

본문

81db1b85481313714f706d1ff85acff0_1578571526_824.jpg 


손화진 기자 = 보수통합에 다시 불을 당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하루 만에 벽에 부딪쳤다.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구성 의사를 밝히면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 책임 면제ㆍ개혁보수 노선 설정ㆍ흡수 통합이 아닌 제3의 정당 창당) 수용 의사까지 7일 선언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친박근혜(친박)계를 중심으로 한 당내 반발에 이를 보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황 대표가 “새보수당을 제외한 통합은 말이 안 된다”고 할 정도로 통합 의지가 강해 향후 통합 과정을 좀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한국당 중심의 보수통합을 위해 통합추진위 구성을 선언한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형태로 유 위원장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다는 메시지를 공식화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런 구상이 전날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밤 사이 친박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대 의사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계 의원은 이날 “우리가 큰 집인데 저쪽의 요구를 다 들어줄 필요가 있나. 신당을 만들어서 합치는 게 아니라 한국당으로 들어오는 게 맞다”고 통추위 중심의 통합에 거부감을 표시했다. 이들의 반대 배경에는 새보수당에 대한 의구심도 깔려 있다.


황 대표의 한 측근은 “이미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수용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혔는데도, (새보수당이) 재차 (통합 의사를) 확실히 밝혀달라고 요구하는 데는 다른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고 했다. 총선 공천권 등 향후 ‘지분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기 위해 통합 논의를 새보수당 중심으로 끌고 가려는 목적이 의심된다는 취지다.


이런 분위기는 이날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의 취임 인사차 마련된 황 대표와의 회동 자리에서도 엿보였다. 하 대표는 약 30분 간 이어진 비공개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는 통합의 필요성과 절박함에 대해 얘기했고, 저는 ‘3대 원칙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난 황 대표도 하 대표의 요청에 명확한 답을 하는 대신 “우리의 목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이겨내고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자유 우파가 힘을 합치는 것”이라며 “큰 틀에서 내 생각이 새보수당에서 얘기하는 것과 차이가 없다”고 원론적 입장만 재확인 했다.


하지만 실제 이날 비공개 회동에서 황 대표는 새보수당을 포함하는 통합에 방점을 두고 있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