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1-23 09:32:57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박용진 의원, “유치원3법 위해 이기적인 정치인 될 것…욕먹을 각오되어 있다”
-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 선거법 보다 먼저 본회의 상정해야-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19-12-03 10:17

본문

  035fe2b45b488d480ad24ca4e23f20c5_1575337380_4568.jpg 

 

손화진기자 = 박용진 의원이 유치원3법을 통과시킬 수 있다면 이기적인 정치인이 되겠다면서, 욕먹을 각오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박용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을)3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치원3법을 위해서는 이기적인 정치인이 되겠다면서 비판과 격려 모두를 듣고 유치원3법을 지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박용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199개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걸면서 힘자랑을 했다면서 쪼개기(살라미) 국회는 한국당의 무도함에 대한 고육지책이겠지만 이럴 때일수록 저쪽이 꼼수로 나올 때 우리는 민심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한국당이 민생을 발목잡고, 어린이 안전과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무위로 돌리려고 하고 있다면서 선거법도 물론 중요하지만 민주당은 한국당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용진 의원은 유치원3법은 국민의 70~80%가 통과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국민이 1년 이상 오매불망 통과만 기다리고 있다면서 논란이 될 법보다 국민적 박수를 받을 법을 앞에 세워서 더불어민주당의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