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2-12 21:35:05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국회] "중진들, 자신 죽이고 나라 살려야"
'불출마' 김무성 "총선 승리위해 밑거름돼야"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19-11-18 22:35

본문

2d877b5ba17cd7ac9a037dfe34765146_1574084178_7511.jpg 

  홍정덕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과거 우파 정권이 잘못되는데 억울하지만 책임 있는 중진들의 주어진 소명은 자기를 죽여 나라를 살리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 연구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보수 우파가 통합해야 하고, 이를 위해 (보수 우파가)개인적 이익·감정을 버리는 게 애국이자 시대적 사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총선 승리를 위한 보수통합을 위해 작은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면, 이를 기쁜 마음으로 수용하고 개인적 명예는 접어두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관심사는 권력 유지와 정권 재창출 외 아무 것도 없다"며 "우파가 통합한 후 총선에서 이겨야 문 정권의 좌파 사회주의·포퓰리즘 정책을 막을 수 있다"고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최근 야권에서 진행 중인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내 역할은 어쨌든 (보수를)통합시키고, 총선을 이기게 하고, 그 다음 대선 때 정권 교체에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이라며 재차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사이 모종의 '중재역'을 맡았다는 관측도 나오는 중이다. 김 의원은 실제로 ▷당명을 바꾸고 ▷주요 대권 주자들은 수도권 등 험지로 출마하며 ▷100% 경선을 통한 공천을 하는 등 보수통합 방안을 제시했고, 이 방안은 '변혁' 측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이날 모임에서 임기 절반을 마친 문 정권을 향해 거듭 날을 세웠다. 그는 "요즘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보면 나라의 미래, 특히 우리 미래 세대들을 생각할 때 잠을 못 잘 정도로 절망적"이라며 "임기 반환점을 돈 문 정권은 경제 근간을 흔들고 나라 살림을 엉망진창으로 만든 것 외에 아무런 성취도 없는 정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책실장, 경제수석 인사에도 실패해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등 손 대는 일마다 엉망으로 만들었다"며 "'나는 사회주의자'라고 실토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대선 후보로 띄우려는 의도에서 보듯, 문 대통령의 이념 지향도 좌파 사회주의·포퓰리즘이란 게 확인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문 정권은 재정 퍼주기를 하고 고용률을 속이는 등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간다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문 정권이 나라를 망치지 않기 위해선 좌파 정치 권력을 교체해야 하고, 결국 다음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도 꼭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