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일보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2-15 12:03:06
국정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방송


정치 / 미국·북미

[국회] 박재호의원,코레일 계열사, 12개 사업 총 104억원 운영손실로 폐지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19-10-16 08:16

본문

1aec30e7ff841afea4df76b1d4420d28_1571181501_8982.jpg 

이은장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코레일 계열사(코레일유통(),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퉉스())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코레일 계열사들이 추진한 사업 중 매출부진 등으로 중도한 포기한 사업은 총 12건으로 104억원의 운영손실을 본 것으로 확인 되었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코레일유통()의 온라인쇼핑몰 사업은 201112월에 시작하여 3년 후(20151) 폐지하였으며 약 57천만 원의 적자가 발생하였으며, 꽃배달 사업은 매출규모 하락과 품질관리의 한계로 수익 없이 201512(20109월 시작)에 폐지하였다. 

코레일네트웍스()의 경우, 레스토랑사업, 자전거셰어링사업, 카세어링사업과 스팀세차 사업이 폐지되었는데 레스토랑 사업은 20111월부터 5년간 서울역에 운영하였지만 3억 원의 적자가 발생하였으며 자전거셰어링사업은 20135월부터 20164월까지 운영하였지만 계속적인 손실 증가로 폐지하였다. 또한 카세어링사업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약 25억 원의 적자를 발생하고 경쟁력 한계로 폐지되었다. 

코레일관광개발()의 경우, 렌터카 사업은 201011월 사업개시 이후 지속적인 누적손실이 발생하였고 관광사업 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해외여행 사업은 2012년 사업개시 이후 8억원의 누적손실로 20153월에 폐지하였다 

코레일관광개발()의 관광상품인 곡성강빛마을 펜션 사업은 누적 운영손실 증가로 201812월에 폐지(20163월에 시작)하였고 화천철도 테마파크 사업도 20122월에 시작하였지만 계속적인 관광객 감소로 누적적자가 발생하여 201810월에 폐지하였다. 

한편, 코레일은 계열사의 운영손실로 인해 폐지된 사업이 다수 발생하였지만 계열사에 대한 직접적인 감독기업진단을 진행한 사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재호 의원은 사업계획이 부실하여 계속적인 누적적자로 인해 폐지되었음에도 코레일에서는 계열사에 대한 감독과 기업진단을 하지 않는 것은 문제라 지적하며, “코레일 사장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계열사의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도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모집
국정신문
국정방송
경찰일보
경찰신문

국정일보

제호 : 국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가 00314 | 총회장 : 권오주 | 발행.편집인 : 권봉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하
등록일 : 2009년 10월 15일 | 최초 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주소 :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대표 (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 (02)2217-1138 | e-mail : press1102@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06 국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